2017.11.23 (목)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스토리

키 152cm 몸무게 146kg의 남자가 하루 종일 폐지를 줍는 이유

인사이트

KBS 2TV '속보이는TV 人사이드'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초고도 비만임에도 불구하고 폭염 속에서 매일 2km 이상을 걸으며 폐지를 줍는 남자의 이야기가 전해져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키 152 몸무게 146kg의 사나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은 지난 8월 방송된 KBS 2TV '속보이는TV 人사이드'에서 소개된 정강조(38) 씨의 이야기다.


인사이트KBS 2TV '속보이는TV 人사이드'


키 152cm에 146kg의 초고도 비만인 정씨는 폭염 속 매일 2km 이상을 걸으며 폐지를 줍는다.


제작진이 그를 찾았을 때 정씨는 넘어질 듯한 위태로운 모습으로 부산의 한 시장을 돌며 폐지를 줍고 있었다.


가쁜 숨을 몰아쉬며 힘들게 수레를 끌고 가는 그는 무거운 몸 때문인지 몇 갈음 못가 쉬기를 반복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씨는 7년째 쉬는 날 없이 폐지를 줍고 있었다.


인사이트KBS 2TV '속보이는TV 人사이드'


인사이트KBS 2TV '속보이는TV 人사이드'


"왜 폐지를 줍냐"는 질문에 정씨는 의사가 살을 빼지 않으면 40살이 되기 전에 죽을지 모른다고 말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실제 폐지를 팔고 난 후 정씨는 항상 몸무게를 체크했다. 그러나 폐지를 줍기 전과 후의 체중은 변화가 없었다.


인사이트KBS 2TV '속보이는TV 人사이드'

인사이트KBS 2TV '속보이는TV 人사이드'


제작진은 그가 돈 때문에 폐지를 모으는 것은 아닐까 추측했다. 그러나 그가 폐지를 모아 버는 돈은 많지 않았다. 


정씨가 반나절 땀 흘려 모은 폐지는 52kg으로 금액으로 4,800원. 그런데 그는 그 돈 마저 자신이 아닌 어머니를 위해 아낌없이 쓰고 있었다.


정씨는 적은 금액에 관계없이 단순히 폐지를 파는 게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인사이트KBS 2TV '속보이는TV 人사이드'


9세 때 얼굴에 화상을 입은 후 10년 넘게 집에만 있던 정씨는 폐지를 줍게 되면서 바깥 활동을 시작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정씨는 "폐지를 줍기 전에는 사람들이 말을 안 걸어줬는데, 폐지를 줍고 난 후부터 가끔이라도 수고가 많다고 말해준다"며 이 때문에 행복하다고 고백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는 정씨의 심리가 '자기 유능감'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KBS 2TV '속보이는TV 人사이드'


폐지 줍는 활동을 통해 다른 사람들에게 인정을 받고 스스로를 쓸모 있는 사람으로 느낄 수 있다는 것이었다.


정씨의 폐지를 줍는 이유는 그것이 사람들과의 사회생활을 이어가는 창구였기 때문이었다.


'폐지' 줍는 할머니 곤경 처하자 쏜살같이 달려가 도와준 청년한 청년이 폐지 줍는 할머니가 곤경에 처한 것을 보고 차에서 내려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