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2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공연·전시

모든 세대가 힐링할 수 있는 따뜻한 뮤지컬 '쿵짝'이 돌아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아시아문화원,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사락' 책장 넘기는 소리와 함께 책 속에서 나온 꼬마 숙녀 옥희. 90년 만에 책 속에서 나온 옥희가 들려주는 가족 힐링 뮤지컬 '쿵짝'이 지난 8월 25일(금) 개막과 동시에 사람 냄새 솔솔 풍기는 공연으로 연일 관객들에게 따뜻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우상욱 연출과 김영선 작가의 찰떡궁합이 엿보이는 작품인 뮤지컬 '쿵짝'은 가족, 친구, 연인 등 모든 세대가 함께 공감할 수 있는 한국단편소설 ‘'사랑손님과 어머니'(주요섭 作), '동백꽃'(김유정 作), '운수 좋은 날'(현진건 作) 세 작품을 옴니버스 형식으로 풀어내며 공연을 보는 내내 소설 속 주인공과 함께 자연스레 호흡하게 된다.


공연 내내 이야기의 화자로 꼬마 숙녀 옥희가 등장해 각 작품의 특징에 맞는 시점으로 이야기를 풀어내는 것 또한 흥미롭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아시아문화원,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사랑 손님과 어머니'에서는 1인칭 관찰자(옥희) 시점으로, '동백꽃'에서는 1인칭 주인공(소년) 시점으로, '운수 좋은 날'에서는 전지적 작가(옥희) 시점으로 이야기를 풀어 내며 관객들의 집중력을 높인다.


뮤지컬 '쿵짝'은 10년 전부터 작품을 구상해 배우에서 연출에 첫 도전한 우상욱 연출의 작품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단편소설들이 무척 흥미롭고 재미 있는 작품이란 것을 알리고자 하였으며 청소년들이 뮤지컬을 보고 단편소설에 흥미를 갖고 찾아 읽어보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제작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1930-1950년대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추억의 가요 한정무의 '꿈에 본 내 고향', 봉봉사중창단의 '사랑을 하면 예뻐져요', 진방남의 '꽃마차' 등을 작품의 시대적 배경이 잘 반영될 수 있도록 편곡해 그 시대를 살아온 성인 관객에게는 진한 향수를 전하며 세대를 불문하고 누구나 신나게 즐길 수 있는 뮤지컬로 재 탄생 시켰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아시아문화원,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이에 관객들은 "에너지 넘치는 배우들의 열정이 돋보였다", "신나기도 하고 마음이 따뜻해지는 힐링 공연이다", "다시 소설이 읽고 싶어졌다", "청소년, 어른 모두 즐겁게 즐길 수 있는 뮤지컬" 등 연일 호평을 쏟아내며 뮤지컬 '쿵짝'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표현했다.


지난해 2월 대학로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5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초청 공연과 10월 대학로 정식 공연 등 매번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으로 전석 매진 행렬을 기록했던 뮤지컬 '쿵짝'은 8월 25일(금)부터 9월 30일(토)까지 동숭아트센터 동숭소극장에서 공연되며 9월14일 쿵짝데이를 지정하여 쿵짝데이에 관람하는 전 관객에게 50%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그 중 추첨을 통하여 10명에게 PURIE 향수상품권을 증정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아시아문화원,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