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1 (목)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코믹

오직 군대에서만 볼 수 있디는 '최강 공포' 거대 생명체들 7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멧돼지가 티코만 하다니까!"


군필자들이 자주 하는 말이다. 특히 최전방 출신 군필자들이 이 말을 자주 하곤 하는데 사람들은 이를 쉽게 믿지 못한다.


왜냐면 살면서 멧돼지를 실제로 보기도 힘들고, 멧돼지가 '티코'만 하다는 건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반응을 보일 때마다 군필자들은 "제발 내 말을 믿어 달라"며 답답함을 호소하곤 한다.


심지어 군필자들은 나방이 비둘기만 하다느니, 고양이가 강아지만 하다느니 등 실제로 볼 때까지는 절대 믿을 수 없는 말들을 한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런데 군필자들이 말하는 '생명체'들은 실제로 존재한다.


다만 군부대가 인적이 드문 곳에 위치해있다 보니 보기가 어려운 것인데, 녀석들은 인간의 영향을 받지 않아서인지 엄청난 크기를 자랑한다.


독수리가 웬만한 사람 키만큼 크며 멧돼지는 티코만큼 크다. 고라니도 당나귀만큼 크다.


물론 완전히 믿기는 어려울 것이다. 실제로 보지 못했고 또 보기 어려우니까 말이다.


그래서 준비했다. 군대에서만 볼 수 있다는 '거대 생명체'들을 말이다. 지금부터 소개할 생명체들의 엄청난 비주얼을 보고 놀라지 말길 바란다.


1. 멧돼지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군부대 주변에서 서식하는 생명체 중 가장 강력한 생명체다.


군부대에서 나오는 음식물 찌꺼기를 마음껏 먹은 덕분인지 덩치가 엄청 크며, 그 덩치에 걸맞은 강력한 힘을 보유하고 있다.


만약 군 생활 도중 멧돼지를 봤을 경우 뒤도 돌아보지 않고 도망쳐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는다면 큰 부상을 입거나 심할 경우 죽을 수도 있다.


2. 팅커벨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군대에서는 나방을 보고 '팅커벨'이라고 한다. 왜냐면 그 크기가 상상을 초월할 만큼 크기 때문.


사람을 공격하지는 않지만 비주얼 자체가 공격적이며, 날갯짓을 할 때마다 푸드덕 거리는 소리가 들린다.


발견하는 순간 곁에 다가가기가 망설여지는 소름끼치는 생명체다. 


3. 말벌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우리가 흔히 보는 말벌이라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이다. 일반 말벌보다 더 공격적이고 더 크다.


마치 헬리콥터가 근처를 날아가는 것 같은 날갯짓 소리와 곳곳에 지어진 벌집들은 우리를 두렵게 만든다.


4. 고라니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외모는 귀엽지만 성격은 포악하다.


또한 소름끼치는 울음 소리로 밤마다 우리를 두렵게 하며, 사람을 보고도 겁을 내지 않는다.


한 군필자는 고라니와 맞서 싸웠다가 전치 4주의 부상을 입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5. 아디다스 모기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크기는 일반 모기와 비슷하지만 물렸을 때의 아픔은 상대가 안 된다.


검은 줄무늬가 있어 아디다스 모기라고 불리며 훈련을 할 때나 야영을 할 때마다 만난다. 떼를 지어서 공격하는 습성이 있다.


6. 짬타이거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산에 살면서 '짬(음식물 쓰레기)'을 먹어 치운다고 해서 짬타이거라는 별명을 갖게 됐다.


크기가 큰 녀석은 강아지만큼 크며 성격은 호랑이만큼 사납다.


일반 길냥이라고 생각해 곁에 다가갔다가는 녀석의 할큄에 큰 상처를 입을 수도 있다.


7. 독수리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최전방에서 자주 목격된다.


섰을 때의 크기가 사람만큼 크며 발이 사람 얼굴만 하다는 목격담이 있다.


심지어 어떤 이들은 독수리 한 마리가 티코만한 멧돼지를 사냥해 날아가는 것을 목격한 적이 있다고 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