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9 (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비디오

'무사고' 차량으로 둔갑해 중고차로 팔리고 있는 '침수차'(영상)

인사이트

SBS '맨 인 블랙박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장마와 태풍이 지나간 뒤 불어난 물에 잠긴 차량이 '중고차'로 팔릴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로 확인됐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맨 인 블랙박스'에서는 지난해 한반도를 휩쓴 태풍 '차바'로 인해 침수된 차량이 중고차로 판매되고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당시 차량 두 대를 침수로 잃은 피해자 A씨는 한 대를 폐차하고 한 대는 보험사에 처리를 맡겼다.


보험사는 A씨에게 "(차량이) 물에 잠겼기 때문에 폐차해야 한다"며 차량을 수거해갔다.


인사이트SBS '맨 인 블랙박스'


하지만 불과 하루 뒤 A씨는 중고차 매매상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중고차 매매상은 A씨에게 "차량이 낙찰됐다"며 "침수차는 그렇게 다 매매된다"고 말했다.


취재진은 중고차가 매물로 들어오는 경매장을 찾았다.


경매장 관계자는 "보험 물건도 들어온다"며 "오늘 680대가 들어왔다"고 말했다.


이날 들어온 차량 중에는 '침수확인점검요(필요)'라며 침수 피해를 의심케 하는 매물도 있었다.


인사이트SBS '맨 인 블랙박스'


취재진은 차량 감점 기술사와 함께 경매장에 들어온 매물을 살펴봤다.


바퀴까지만 물에 잠긴 차량의 경우 재판매가 가능하지만 엔진이 침수됐을 경우 대형 사고의 우려가 있어 판매돼서는 안 된다.


인사이트SBS '맨 인 블랙박스'


그러나 경매장의 몇몇 차량들은 엔진까지 침수돼 차량 내부와 보닛에 진흙이 잔뜩 끼어있었다.


또 일부는 퓨즈박스 등 전기장치 쪽을 교체한 흔적이 있어 침수를 의심케 했다.


인사이트SBS '맨 인 블랙박스'


전문가들은 침수차량에 대해 엔진 깊숙한 곳이 녹슬어 주행 중 엔진이 꺼질 수 있으며 전기배선이 부식돼 차량 화재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보험개발원은 사고 이력 조회 서비스로 침수차를 구별할 수 있다고 하지만 사고 처리 기간을 감안하면 길게는 석 달 뒤에나 확인할 수 있어 중고차를 살 때 주의가 필요하다.


인사이트


Naver TV '맨 인 블랙박스'


'중고차' 사기 전 장마에 침수된 차 확인하는 방법 6가지최근 전국적으로 계속된 장마와 집중호우 탓에 차량 침수 피해가 이어지면서 '중고차'로 나올 경우 이에 대한 피해가 속출할 것으로 보인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