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8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비디오

시민들 울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 가수 데뷔 무대 (영상)

인사이트

Youtube '꿀빵'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어릴 적 노래를 참 좋아하던 소녀가 있었다.


하루의 고단함을 노래 한가락으로 풀던 그 소녀는 14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갔고, 모진 세월을 견뎌야 했다.


어느덧 얼굴에 주름이 가득 팬 노인이 되어버린 소녀. 그럼에도 이 소녀는 자신의 꿈을 포기하지 않았고 90세의 나이에 가수로 데뷔했다.


인사이트Youtube '꿀빵'


세계 위안부 기림일이었던 지난 14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의 첫 데뷔 무대가 열렸다.


추적추적 비가 쏟아진 이날 길 할머니는 고운 옥색빛 한복을 입고 무대 위에 올랐다.


다소 긴장한 듯한 표정의 길 할머니는 "안녕하세요. 신인 가수 길원옥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기분 좋은 미소를 지었다.


인사이트YouTube '꿀빵' 


길 할머니는 먼저 세상을 떠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떠올리며 애창곡 '한 많은 대동강'을 불렀다.


한 소절 한 소절 정성 들여 부르는 할머니의 목소리에서 고달팠던 지난 세월의 설움과 한이 밀려오는 듯하다.


인사이트YouTube '꿀빵' 


곧이어 길 할머니는 신나는 가락의 '남원의 봄사건'을 시원하게 뽑아냈고 시민들은 큰 박수로 환호하며 "앵콜"을 외쳤다.


이후 다양한 연령대로 구성된 시민들이 무대에 올라 길 할머니와 함께 '고향의 봄'과 '바위처럼'을 합창했다.


인사이트YouTube '꿀빵' 


여전히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되지 않았고, 생존자 역시 점점 줄어들고 있지만 단단한 바위처럼 굳건히 나아가겠다는 할머니의 의지가 느껴진다.


못다 한 꿈을 이룬 길 할머니를 보며 눈시울을 붉히던 시민들은 쏟아지는 빗줄기에도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


YouTube '꿀빵'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 8월 14일 음반 낸다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가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인 8월 14일 '늦깍이 가수'로 정식 데뷔한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