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4 (목)
  • 서울 -8 °C
  • 인천 -8 °C
  • 춘천 -23 °C
  • 강릉 -3 °C
  • 수원 -8 °C
  • 청주 -8 °C
  • 대전 -9 °C
  • 전주 -5 °C
  • 광주 -3 °C
  • 대구 -4 °C
  • 부산 -1 °C
  • 제주 2 °C
영화

'택시운전사' 올해 최단기간 725만 돌파…'청년경찰'과 쌍끌이

인사이트영화 '택시운전사'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우리나라 현대사의 아픈 역사를 그린 영화 '택시운전사'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13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택시운전사'는 전날인 12일 70만 6,908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다.


누적 관객 수 725만 7,247명을 기록한 '택시운전사'는 하루 평균 40만 관객을 꾸준히 끌어모으며 흥행몰이를 하고 있다.


인사이트영화 '택시운전사'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는 '택시운전사'에 이어 2위를 차지한 영화는 박서준, 강하늘 주연의 '청년경찰'로 같은 날 51만 7,610을 동원했다.


이어 공포 스릴러물인 영화 '애나벨:인형의 주인'과 '슈퍼배드3', '군함도', '빅풋 주니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인사이트영화 '택시운전사'


아울러 개봉 11일 만에 700만 관객을 돌파한 '택시운전사'는 올해 흥행 순위 2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해냈다.


현재 1위에 오른 영화 '공조'의 누적 관객수는 781만7,593명으로 이 기록을 깰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영화 '택시운전사'


한편 1980년대를 배경으로 한 '택시운전사'는 5.18 민주화 운동 당시 서울의 택시운전사 김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다.


우리나라의 아픈 현대사를 생생하게 그려낸 영화 '택시운전사'는 현재 절찬 상영 중이다.


'청년경찰', 초고속으로 150만 돌파···"주말에 '200만' 돌파한다"역대급 버디무비로 평가 받고 있는 '청년경찰'의 초고속 흥행 질주가 계속되고 있다.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