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7 (일)
  • 서울 -7 °C
  • 인천 -7 °C
  • 춘천 -12 °C
  • 강릉 -5 °C
  • 수원 -7 °C
  • 청주 -7 °C
  • 대전 -6 °C
  • 전주 -4 °C
  • 광주 -3 °C
  • 대구 -2 °C
  • 부산 -1 °C
  • 제주 1 °C
사회

숨진 세월호 분향소 직원, '임금 체불'로 갈등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지난 11일 숨진 채 발견된 안산 세월호 정부합동분향소 직원이 임금체불로 갈등을 겪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안산 단원경찰서는 숨진 장례지도사 A씨(50)가 10일 회사에서 월급이 지급되지 않아 동료 직원들과 실랑이를 벌였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앞서 A씨는 지난 11일 오후 9시 20분 안산시 화랑유원지 정부합동분향소 안 제단 뒤편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주머니에서 나온 유서에는 "학생들을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미치도록 스트레스를 받아 죽고 싶다"는 글이 적혀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회사의 월급날은 10일이었으나 당일 돈이 지급되지 않자 일부 직원들이 회사의 의전총괄본부장인 A씨에게 항의했다.


이에 큰 스트레스를 받았던 A씨는 11일 오전 일부 동료들에게 "관리자로서 능력이 부족하다"며 "죽음으로 사죄하겠다"는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A씨의 회사가 직원들에게 월급을 주지 않았는지와 A씨가 임금체불을 두고 동료 직원들과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안산시 관계자에 따르면 안산시는 공개입찰을 통해 3개월마다 분향소 의전업체를 선정한다. 


정부의 분향소 관리사업을 안산시가 대행하는 것으로 A씨의 회사는 지난 7월 1일부터 오는 9월 말까지 1억 1천만원을 받고 시와 계약했다.


시 관계자는 "통상 3개월이 지나 의전사업이 마무리된 뒤 비용을 지급하나, 업체의 사정을 고려해 업무 개시 30일 후부터 기성금(사업 중간에 주는 대금)을 청구하면 지급해준다"고 설명했다.


그는 "숨진 A씨가 10일 이메일을 통해 기성금 신청을 문의했다"며 "담당 공무원이 11일까지 신청서를 보완해 시에 제출해달라고 문자를 보냈지만 A씨가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안산 세월호분향소 관리업체 직원 숨진 채 발견경기 안산시 세월호 정부합동분향소 안에서 50대 장례지도사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