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7 (일)
  • 서울 -7 °C
  • 인천 -7 °C
  • 춘천 -12 °C
  • 강릉 -5 °C
  • 수원 -7 °C
  • 청주 -7 °C
  • 대전 -6 °C
  • 전주 -4 °C
  • 광주 -3 °C
  • 대구 -2 °C
  • 부산 -1 °C
  • 제주 1 °C
스포츠

외국인 선수도 극찬한 이승엽 인성 "이승엽처럼 겸손한 스타는 처음"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미국 메이저리그(MLB) 출신 외국인 선수들도 은퇴를 앞둔 '국민 타자' 이승엽을 최고의 선수라고 인정하며 경의를 표했다.


지난 11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는 올 시즌을 끝으로 현역 생활을 마감하는 이승엽(삼성 라이온즈)의 은퇴 투어 첫 행사가 열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날 한화는 대전 구장에서 총 28개의 홈런을 기록해 비(非) 한화 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홈런으로 보문산 정상을 넘긴 선수' 이승엽에게 베이스, 현판, 소나무 분재를 은퇴 선물을 줬다.


그리고 김태균, 송광민, 배영수, 이용규 등 한화 선수들은 '레전드' 이승엽에게 경의를 표했는데, MLB 출신 외국인 선수들도 여기에 동참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화 외국인 타자 윌린 로사리오는 1회말 첫 타석에 들어가기 전 삼성 덕아웃을 향해 헬멧을 벗어 정중하게 인사를 했다. 로사리오가 인사한 쪽에는 이승엽이 있었다.


외국인 투수 카를로스 비야누에바도 이승엽이 2회말 첫 타석에 들어서자 모자를 벗어 인사를 했다. 이 행동은 외국인 선수들이 이승엽을 '최고의 선수'로 인정한다는 뜻이었다.


인사이트로사리오 / 연합뉴스


로사리오는 OSEN과의 인터뷰에서 "이승엽의 야구 인생에서 의미 있는 날일 것이다. 축하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그는 KBO 리그의 역사를 세운 선수이지만 항상 겸손하다. 겸손하면서 야구까지 잘하는 선수는 지금껏 본 적이 없다"고 이승엽을 칭찬했다.


비야누에바도 "이승엽은 야구장에서 항상 겸손하다. 신사 같은 선수"라며 "이승엽과 같은 곳에서 야구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하며, 어쩌면 오늘이 이승엽을 상대하는 마지막 경기가 될 것 같아 첫 타석에 미리 인사를 했다"고 했다.


인사이트비야누에바 / 연합뉴스


한국 선수들은 물론 외국인 선수들에게까지 '레전드' 대우를 제대로 받은 이승엽은 이날 9회 마지막 타석에서 솔로 홈런을 쳐내며 은퇴 투어 첫날을 멋지게 장식했다. 하지만 경기는 한화의 8-3 승리로 끝이 났다.


한편 로사리오는 2011∼2015년, 5년 연속 MLB에서 주전급 선수로 활약하며 447경기에 나서 타율 0.273, 71홈런, 241타점을 기록했다.


비야누에바는 2006년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데뷔했으며, 11년 연속 MLB에서 활약하며 통산 476경기 998⅔이닝 51승 55패 11세이브, 평균자책점 4.27을 기록했다.


폭염 속 고생하는 볼보이에게 음료수 챙겨준 '훈훈' 이승엽 (영상)이승엽 선수가 무더위에 고생하는 어린 볼보이들을 위해 직접 음료수를 챙겨주는 훈훈한 광경이 포착돼 누리꾼들의 눈길을 끌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