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6 (토)
  • 서울 0 °C
  • 인천 0 °C
  • 춘천 -8 °C
  • 강릉 2 °C
  • 수원 -1 °C
  • 청주 0 °C
  • 대전 0 °C
  • 전주 2 °C
  • 광주 1 °C
  • 대구 0 °C
  • 부산 3 °C
  • 제주 7 °C
스포츠

'지루 결승 골' 아스널, 레스터에 4-3 역전승…"프리미어리그 개막"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축구팬들이 손꼽아 기다려 온 프리미어리그가 개막했다. 아스널은 개막전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산뜻한 출발을 보였다.


12일(한국 시간) 아스널은 영국 런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2017-2018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후반 40분에 터진 올리비에 지루의 결승 골로 4-3 승리를 거뒀다.


이날 아스널의 벵거 감독은 3-4-3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지난 시즌 팀 공격의 핵심이었던 알렉시스 산체스는 복부 통증으로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다.


레스터 시티는 4-4-1-1로 맞섰다. 일본 국가대표 오카자키 신지가 처진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먼저 포문을 연 것은 아스널의 '이적생' 라카제트였다. 


라카제트는 이적 후 첫 정규 리그 경기에서 전반 2분 무함마드 엘네니의 정확한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하며 데뷔골을 기록했다.


그러나 아스널은 전반 5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오카자키에게 동점 골을 허용한 데 이어 전반 29분에는 제이미 바디에게 역전 골까지 내주며 끌려갔다.


아스널은 전반 추가시간 대니 웰벡이 한 골을 만회하며 2-2로 전반전을 마쳤다.


그리고 이어진 후반전에서 바디에게 다시 한 골을 내준 아스널은 패색이 짙던 경기 막판 무서운 뒷심을 발휘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후반 38분 교체돼 들어온 애런 램지가 그라니트 자카의 크로스를 절묘하게 트래핑 한 뒤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동점 골을 넣은 것이다.


그리고 2분 후 역시 교체로 들어온 지루가 짜릿한 결승 골을 뽑아냈다. 지루는 코너킥 기회에서 완벽한 헤더를 선보이며 양 팀의 치열한 공방전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편 최근 첼시와의 2017 FA 커뮤니티 실드서 승리했던 아스널은 리그까지 그 기세를 이어가며 이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아스널, 첼시 꺾고 커뮤니티실드 '우승'…'쿠르트와·모라타 실축''FA컵 챔피언' 아스널이 리그 우승팀 첼시를 꺾고 커뮤니티 실드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