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8 (금)
  • 서울 23 °C
  • 인천 23 °C
  • 춘천 19 °C
  • 강릉 20 °C
  • 수원 23 °C
  • 청주 22 °C
  • 대전 23 °C
  • 전주 24 °C
  • 광주 23 °C
  • 대구 22 °C
  • 부산 24 °C
  • 제주 24 °C
정치

이명박 핵심측근 "선 지켜라…정권 백 년 가나" 강력 반발

인사이트JTBC 뉴스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민주당이 국정원 민간인 댓글 부대 사건의 핵심 인물로 이명박 전 대통령을 정조준한 가운데 이명박 측근이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지난 9일(현지 시간) JTBC 뉴스는 국정원 민간인 댓글 부대에 배후 인물에 이 전 대통령이 지목되자 그 측근이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MB 정부는) 임기 거의 대부분을 여론조작에 몰두했다고 봄이 상당합니다. 이제는 MB(이명박 전 대통령) 스스로가 여기에 지시하지 않았고 관여하지 않았음을 스스로 입증해야 하는 단계에 왔습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JTBC 뉴스


정치권에서는 이미 이번 사건의 핵심으로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와 이 전 대통령을 지목하고 있는 상황.


하지만 이에 대해 현재까지 이 전 대통령은 물론 당시 청와대 관계자 누구도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JTBC 뉴스 취재 결과 이 전 대통령 측 핵심 측근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국정을 책임지는 주체로서 선을 지키라고 말하고 싶다"며 "모든 정권이 백년 가는 것으로 착각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지금은 지켜보고 있지만 반격에 나설 수도 있다는 취지로 말하기도 했다.


'추적60분' 이명박 아들 이시형, 마약 사건 연루 의혹 제기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가 '김무성 의원 사위 마약 투약 사건'에 연루됐지만 수사선상에서 제외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