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8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IT·과학

쓰고만 다녀도 '휴대폰 충전' 할 수 있는 선글라스 개발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땡볕 아래 쓰고만 있어도 눈 보호는 물론 '휴대폰' 충전까지 할 수 있는 '선글라스'가 화제다.


지난 5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태양열을 흡수해 만든 전력으로 휴대폰을 충전할 수 있는 '선글라스'가 개발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독일 칼스루에 공과대학(KIT) 연구진은 광범위한 분야에서 사용될 수 있는 실용성 갑 '유기 태양전지'를 자체 개발했다. 


'오가닉(organic)'이라 불리는 이 태양전지판은 기존에 사용되던 실리콘 소재의 태양전지판과 달리 가볍고 투명해 다양한 형태와 색상으로 제조할 수 있다.


연구진은 이 태양전지판을 사용해 휴대전화 등의 전자 장치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선글라스를 만드는데 성공했다.


인사이트KIT


심지어 이 선글라스는 실내와 같이 조도가 낮은 조건에서 '실내 형광등' 불빛만으로 약 200마이크로와트(µW)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이외 일광 조도와 주위 온도를 보여주는 기능도 탑재됐다. 렌즈의 두께는 1.6㎜, 무게는 6g으로 일반 선글라스와 비슷하다.


개발에 참여한 연구원 도미니크 란더러(Dominik Landerer)는 "우리가 개발한 선글라스는 유기 태양전지가 기존 전지에서는 실현할 수 없었던 응용 분야의 다양한 활용 사례 중 하나"라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실용성 갑 태양전지판의 등장에 전문가들은 "이 태양전지판 기술을 활용해 차광 효과는 물론 남는 전력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건축 분양에서는 창문, 유리천장 등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에너지 기술(Energy Technology)' 최신호에 실렸다.


인사이트Daily Mail


햇빛만 있으면 충전 가능한 '광합성' 보조 배터리어디서든 햇빛만 있으면 '광합성'으로 충전이 가능한 보조 배터리가 출시됐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