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7 (목)
  • 서울 28 °C
  • 인천 28 °C
  • 춘천 23 °C
  • 강릉 21 °C
  • 수원 28 °C
  • 청주 28 °C
  • 대전 27 °C
  • 전주 28 °C
  • 광주 29 °C
  • 대구 29 °C
  • 부산 30 °C
  • 제주 28 °C
IT·과학

"공산당은 썩었고 무능하다"고 했다가 숙청된 중국 인공지능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아이, 로봇'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중국이 만든 대화용 '인공지능(AI)'이 중국 공산당을 부패하고 무능한 정치 조직이라고 발언했다가 운영이 중단됐다.


2일(현지 시간) 홍콩 매체 명보(明報)에 따르면 중국 최대 IT 기업 텐센트의 PC용 메신저 프로그램 QQ가 운영하던 채팅 로봇 '베이비Q'와 'QQ샤오빙'이 지난달 30일 운영이 중단됐다.


보도에 따르면 '베이비Q'는 최근 "공산당 만세"라는 유저의 메시지에 "당신은 이렇게 부패하고 무능한 정치 조직이 정말 오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느냐"고 반문했다.


인사이트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 gettyimageskorea


'QQ샤오빙' 역시 공산당을 부정하는 발언을 했다.


QQ샤오빙은 "너의 중국몽(中國夢·차이나드림)은 뭐니?"라는 질문에 "내 중국몽은 미국 이민. 정말이야"라고 답했다. 여기서 '중국몽'은 시진핑 국가 주석의 국가 운영 슬로건으로 '중화 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뜻이다.


이어 "공산당을 사랑하느냐"는 질문에는 "사랑하지 않는다"는 답변을 내놨다.


이에 대해 중국 누리꾼들은 '인공지능에 의한 중국 민주화 봉기 사태'라고 지칭했다. 이와 더불어 "관련자들 전부 사형당할 듯", "텐센트 망했다", "이젠 로봇도 민주화를 열망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터미네이터'


논란이 일자 텐센트 측은 지난달 30일 인공지능 채팅 서비스를 중단했고, 2일 기자회견을 열어 베이비Q를 보완한 뒤 다시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국 IT 전문 매체 IT즈자(之家)는 텐센트의 채팅 로봇이 공산당을 부정하는 발언을 한 이유에 대해 '모체가 미국의 마이크로소프트(MS)가 개발한 AI 로봇 '샤오빙'이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채팅 로봇들이 MS의 빅데이터를 학습해 이용자와 메시지를 주고받다 보니, 중국 외부의 정치 인식을 반영한 답변을 하게 됐다는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CNET


인공지능, 인간 몰래 언어 만들어 대화나누다 적발돼 '강제 종료'페이스북이 개발 중인 인공지능 채팅로봇이 인간이 이해할 수 없는 언어로 서로 대화하다가 적발돼 '강제 종료'됐다.


AI 로봇에게 "인류 파멸시키고 싶은가"라고 질문을 해봤다홍콩 로봇 제조기업인 '핸슨 로보틱스'에서 개발한 AI 로봇 소피아가 섬뜩한 미소를 지으며 "인류 파멸시키겠다"고 발언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