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3 (수)
  • 서울 26 °C
  • 인천 26 °C
  • 춘천 22 °C
  • 강릉 28 °C
  • 수원 26 °C
  • 청주 26 °C
  • 대전 26 °C
  • 전주 28 °C
  • 광주 28 °C
  • 대구 27 °C
  • 부산 27 °C
  • 제주 29 °C
문화·예술

'일부 만화가' 꼰대질 비판한 조석 글에 만화계가 보인 반응

인사이트마음의 소리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일명 '꼰대질'을 하는 일부 만화가들을 향해 일침을 가한 인기 웹툰 '마음의 소리' 조석 작가의 글에 몇몇 만화가들이 반응을 보였다.


인기 만화 '열혈강호'를 집필한 양재현 작가는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번도 웹툰을 펌하한적이 없다. 오히려 그 가능성을 높게 생각하고 잘하면 일본을 넘어 설 수도 있을지 모른다는 희망을 가지고 있던 사람이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양재현 작가가 이 같은 글을 올린 이유는 바로 조석 작가의 글 때문.


앞서 조석 작가는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만화 시장이 다 망했을 때 웹툰이 겨우 살려 놓으니 지금은 주인 행세를 하려고 한다. 이제 와선 돈이나 벌어가려 하는 '양반'들이 웹툰은 뭐가 어쩌고저쩌고 하며 가르침질만 해댄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리며 '일부 만화가(양반)'들을 비판했다.


인사이트조의 영역


조 작가가 해당 글에서 언급한 '일부 만화가'가 누구인지와 이 같은 글을 적게 된 배경에 대해선 아직까지 알려진 것이 없지만, 마치 만화계 전체를 겨냥하는 듯한 뉘앙스를 풍겨 큰 파장을 일으켰다.


그런 상황에서 몇몇 만화가들이 반응을 보여 해당 글은 더 이슈가 됐다. 특히 인기 만화가인 양재현 작가는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양 작가는 글에서 "만화엔 룰이 없고 그 내용에 가장 잘 어울리는 그림과 연출이라면 최고의 웹툰이라고 떠들었다"며 "세상이 바뀌었는데도 메인 필드에서 뛰지 못하는 내 한계에 힘들어 했는데, 나 같은 위치의 작가들이 어떻게 보였는지를 알고 나서 좀 충격에 빠졌다"고 했다.


이어 그는 "도전 만화가부터 차곡차곡 올라 가야겠다는 결심도 해봤다"며 "반성합시다. 동료 출판 출신 작가님들. 어느덧 우리가 꼰대질을 하고 있었나 보다. 다시금 '고수'가 고마워지는 아침이다. 그리고 다시금 만화에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동기부여의 아침이다"고 덧붙였다.


양 작가의 이 같은 글에 많은 팬들이 응원의 글을 보냈다. 그러면서 이들은 조 작가의 글이 너무 성급했던 것이 아니었냐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열혈강호


현재 조 작가의 글을 놓고 누리꾼들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일본에서 오랜 시간 활동한 것으로 유명한 송지형 작가는 조 작가의 글에 대해 "현피뜨고 싶어지는 글이다"라는 반응을 보여 논란을 빚었다.


많은 누리꾼들이 그를 비판했고, 논란이 크게 일자 송 작가는 해당 글을 페이스북에서 삭제했다.


'마음의 소리' 조석 "망한 만화 시장 살려 놓으니 기존 만화가들 주인 행세"인기 웹툰 '마음의 소리' 작가 조석(34)이 일부 만화가들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