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9 (토)
  • 서울 26 °C
  • 인천 26 °C
  • 춘천 22 °C
  • 강릉 22 °C
  • 수원 26 °C
  • 청주 25 °C
  • 대전 24 °C
  • 전주 25 °C
  • 광주 27 °C
  • 대구 24 °C
  • 부산 27 °C
  • 제주 26 °C
사람들

'기초생활 수급비' 받으면서 '난치병 아이' 도운 88세 장애인 할아버지

인사이트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어려운 살림에도 아픈 아이들을 위해 선뜻 돈을 내놓은 할아버지가 있다.


지난달 25일 부산 사하구에 사는 최식만(88) 할아버지는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00만원짜리 수표 1장과 1만원짜리 10장, 반찬 통 안에 가득 들어있는 동전 등 기부금 110여만원을 전달했다.


최씨는 현장에서 "난치병으로 고통받는 아이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최씨는 '방광염'으로 인해 '장애 판정'을 받은 기초생활 수급자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TV


형편이 넉넉하지 않은 최씨가 기부를 결심하게 된 이유는 3년 전 사별한 아내 서정남(사망 당시 80세) 씨 때문으로 알려졌다.


서씨는 후두암과 간암, 당뇨합병증으로 손가락과 발가락 10개를 잘라야 하는 고통스러운 투병 생활을 하면서도 "더 아픈 이웃을 써달라"며 소정의 돈을 남겼다.


최씨는 "내가 돈이 없다 보니 부인이 남긴 돈을 쓰려고 몇 번이나 시도했다가 마음을 다잡았는지 모른다"며 "난치병으로 힘들게 투병 중인 아이들에게 도움이 되면 하늘나라에 있는 아내도 좋아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씨는 향후 사망할 경우 현재 자신이 살고 있는 임대주택의 보증금 마저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인사이트최씨의 집에 걸린 아내 사진, 그리고 사별한 아내를 위한 연시 / 연합뉴스


김수미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팀장은 "올해 모금회에서 받은 기부금 중에 가장 가치 있고 큰돈이 아닐까 생각이 된다"며 "난치병 어린이를 위해 소중하게 쓰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빠듯한 형편에 남을 돕는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자신보다 어려운 아이들을 위해 거금을 내놓은 최씨의 진정성 있는 '나눔 정신'에 많은 이들이 감동받았다며 뜨거운 박수를 보내고 있다.


인사이트(좌) 연합뉴스, (우) gettyimagesBank


인사이트연합뉴스TV


돌아가신 '아버지의 노트'에 적힌 글 보고 전 재산 기부한 래퍼'쇼미더머니6'에서 프로듀서로 활약하고 있는 래퍼 타이거JK가 과거 전 재산을 기부했던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장례비만 남기고 '2억 5천' 기부하고 떠난 위안부 피해자 故 김군자 할머니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故 김군자 할머니는 자신의 장례비를 제외한 전 재산을 모두 기부하고 세상을 떠났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