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7 (목)
  • 서울 28 °C
  • 인천 28 °C
  • 춘천 23 °C
  • 강릉 21 °C
  • 수원 28 °C
  • 청주 28 °C
  • 대전 27 °C
  • 전주 28 °C
  • 광주 29 °C
  • 대구 29 °C
  • 부산 30 °C
  • 제주 28 °C
환경

마지막 '서울대공원' 돌고래, 20년 만에 바다로 돌아갔다

인사이트금등이 / 연합뉴스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서울대공원에 남아있던 마지막 돌고래인 '금등'과 '대포'가 고향으로 돌아갔다.


지난 18일 서울대공원의 마지막 남방큰돌고래인 금등이와 대포가 제주 함덕 앞바다에 방류됐다. 


이는 금등이와 대포가 제주 연안에서 어업용 그물에 걸려 공연에 동원된 지 각각 19, 20년 만이다. 


본격적인 방류 작업이 시작되자 방류팀은 우선 금등이와 대포에게 마지막으로 먹이를 공급했다.


인사이트대포 / 연합뉴스


이어 가두리의 수중 그물이 열리며 금등이와 대포는 앞서 방류된 친구들이 있는 바다로 나아갔다. 


이번 방류 행사는 2013년 제돌이를 시작으로 2015년 태산이와 복순이에 이은 세  번째다. 


금등이와 대포는 각각 1998, 1997년 제주 앞바다에서 포획돼 제주의 한 공연업체에서 활동했다.


이후 1999년 금등이가, 2002년 대포가 각각 서울대공원 동물원으로 반입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오랫동안 쇼에 동원돼 야생성을 잃어버린 금등이와 대포는 두 달 전 제주로 내려와 야생성을 키우기 위한 자연적응훈련을 했다.


초기에는 사냥 등 야생 생활 적응을 어려워했지만, 훈련과정을 거치면서 점차 야생성을 회복해갔다.


행사에 참석한 강준석 해양수산수 차관은 "이번 방류를 결정해준 서울시를 비롯해 이들의 안전한 귀향을 위해 힘 써준 동물보호단체, 제주지역 어촌계 등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금등이와 대포의 방류로 국내 관광시설에 남겨진 남방큰돌고래는 제주에 단 한 마리만 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금등이 / 연합뉴스


Youtube '연합뉴스 TV'


20년만에 고향 제주로 돌아간 서울대공원 멸종위기 돌고래들서울대공원 동물원에 마지막으로 남았던 멸종위기종 남방큰돌고래 두 마리가 고향 제주도로 돌아갔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